다음달 대구시 전역은 한달 내내 자동차 축제열기로 뜨거울 전망이다.

11월 초 열릴 국내 최대 규모의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DIFA)에 앞서 4개의 굵직한 자동차관련 행사가 거의 매주 열린다.

자동차축제랠리의 첫 스타트는 10월 6~7일 중구 남산동 자동차부품골목에서 열리는 ‘대구 스트리트 모터페스티벌’이 끊는다.

이 행사에는 튜닝카를 비롯해 평소 보기 힘든 클래식카, 람보르기니와 같은 최고급 차들이 대거 모습을 드러낸다.

축제에 참여한 시민들을 위해 자동차 줄다리기, 파워 드래그 레이싱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같이 열린다.

근처 남문시장의 맛집이나 행사장 푸드트럭에서의 즐거운 시간은 덤이 될 것이다.

14일에는 달성군 구지면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 주행시험장 특별트랙에서 150여명의 레이서가 자웅을 겨루는 제5회 대구튜닝카 레이싱대회 본선이 열린다.

지난 20일 오후 1시에는 대구문화예술회관(달서구 성당동) 입구에서 전기차 에코랠리가 펼쳐졌다.

전기차 사용자들이 직접 정해진 구간에서 미션을 수행한 후 결승점에서 사용한 전기량을 측정해 시상하는 대회다.

10월 한달간 진행될 대구 자동차축제랠리는 11월1~4일 엑스코에서 열리는 DIFA에서 방점을 찍는다.

DIFA개막식 당일인 1일엔 올해부터 대통령배로 격상된 ‘2018 국제대학생 자율주행경진대회’가 국내 9개팀, 해외 5개팀이 참여한 가운데 수성알파시티내 도로에서 개최된다.

DIFA 메인 행사인 ‘전문가 포럼’에는 권문식 현대자동차 부회장, 빈센트 위넨 닛산 아시아·오세아니아지역 수석부회장이 기조강연자로 나서, 미래차산업 추진상황과 미래비전을 설명한다.

삼성전자가 9조200억원에 인수한 글로벌 자동차 전장·오디오 전문기업 ‘하만’의 아시마키스 자말루카스 부회장도 기조강연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DIFA 전시회에는 지난해 참가하지 않은 닛산, 벤츠 등 일본과 유럽 자동차들이 새로 선보인다.

또 아직 국내에서 열린 적이 없는 자율주행셔틀 시승행사가 일반시민을 위해 마련된다.

대구=문종규 기자 mjk206@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