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ㄹ하네’ 발언자 처벌하자는 사람들은 왕정으로 돌아가고 싶은 걸까요? (생략) 그만 호들갑 떱시다."
[서울, 옴부즈맨뉴스] 송기영 취재본부장 =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최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대화 영상에 담긴 욕설 음성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현역 국회의원 중 이번 논란에 대해 공개적으로 입장을 밝힌 건 하 의원이 처음이다.

하 의원은 24일 페이스북에 이렇게 물은 뒤 "대통령이 아무리 잘해도 민주주의 사회에선 대통령을 욕하는 사람이 있는 법"이라고 했다.

그는 "그것도 공개적 발언이 아니라 우연히 들어갔을 가능성이 높은 음성"이라며 "해프닝까지도 용인할 수 없다는 건 대통령 아닌 왕을 모시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일각에서 ‘기계 소리’라는 주장이 제기돼 진위 논쟁으로 퍼질 조짐이 이는 데 대해선 "여기에 또 음모론 같은 것을 제기해봐야 제 발등 찍기"라고 했다.

이어 "정상회담을 지지하는 분들 입장에선 문제 제기를 더 해 봐야 정상회담의 초점만 흐려진다"면서 "무시하고 넘어가는 게 대통령을 돕는 것이고 정상회담 성과 더 돋보이게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 22일 청와대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문제의 음성 주인공을 처벌하라는 내용의 국민청원이 게시됐다.

이 글엔 해당 인물을 ‘색출’하고 ‘직위를 박탈’해 엄벌에 처하라는 등의 표현이 담겼으며, 24일 오후 4시 현재 8만3339명이 참여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