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안랩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추석 연휴기간동안 명절 관련 소식을 가장해 PC나 스마트폰의 개인정보를 탈취하는 악성코드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명절에는 기차표·항공권·숙박 예약, 여행지 정보 검색 등을 하며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횟수도 더 늘어난다.

여행 정보, 기차표·항공권, 안부 인사 등을 사칭한 문자메시지, 이메일 등으로 악성코드가 유포될 가능성도 있다.

때문에 출처가 불분명한 추석 관련 정보성 문자 메시지나 메일 첨부 파일의 실행을 자제해야 한다.

스마트폰에 V3와 알약 등 모바일 백신을 설치하고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할 필요가 있다.

게임이나 영화 시청 등을 하며 연휴를 즐기는 사람들은 토렌트와 같은 파일 공유 사이트를 통해 유포되는 악성코드를 주의해야 한다.

해커들은 유명 콘텐츠 유통 웹사이트 등을 위장해 만든 가짜 웹사이트로 사용자를 유도해 금융정보 등 개인정보의 탈취를 시도하기도 한다.

이에 정보보호 전문가들은 ▲운영체제(OS) 및 인터넷 브라우저, 오피스 등 소프트웨어(SW)의 최신 버전 유지 ▲백신 프로그램 설치 및 자동업데이트, 실시간 감시 기능 사용 ▲정품 SW 및 콘텐츠 다운로드 등을 보안 수칙으로 꼽았다.

한창규 안랩 시큐리티대응센터(ASEC) 센터장은 "연휴 기간에는 평소보다 스마트폰, 노트북 등 개인 디바이스 사용이 많아진다"며 "공공장소 등에서 공용PC 사용 후 인터넷 접속 히스토리를 삭제하거나 많은 사람들이 모인 곳에서 스마트폰 사용시 사생활 노출도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방송통신위원회 관계자는 "연휴 기간 중에 해킹 및 악성코드 감염이 의심되거나 개인정보 유출, 불법스팸 등과 관련해 도움이 필요한 경우에는 국번 없이 118로 전화해 무료로 상담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방통위는 연휴기간동안 '인터넷 침해사고대응지원센터'의 24시간 모니터링 체제를 유지하며 각종 사이버 위협에 대비하고 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