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간 의견충돌이 장 건강을 해치고 염증을 유발 등 건강에 좋지 않은 것으로 연구결과 드러났다.

미국 오하이오주립대 웩스너 메디컬센터 연구팀은 ‘불행한 결혼생활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

연구팀은 3년 이상 결혼생활을 유지한 24세~61세 부부 43쌍을 대상으로 부부간 의견충돌을 일으키는 처가·시댁과 관련한 내용을 주제로 대화하도록 지시했다.

그러면서 이들의 언어적, 비언어적 갈등을 관찰하며 실험 전 추출한 혈액과 부부싸움 후 이들의 혈액을 모아 비교·분석했다.

그 결과 배우자에게 분노, 원망 등 적대적인 감정을 느낀 이들은 ‘LPS 결합 단백질’ 수준이 크게 상승했다.

이 단백질은 우울증 등 기분장애를 앓는 이들에게서 높게 나타났다.

LPS 결합 단백질은 ‘장누수 증후군‘의 지표가 되는 물질이다.

장누수 증후군은 장에 생긴 미세한 틈으로 소화가 덜 된 음식물이나 독소, 세균이 혈액으로 유입돼 이를 신체가 이물질로 간주하여 과도한 면역반응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과도한 면역반응은 다양한 만성질병에 원인이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LPS 결합 단백질 수치는 염증과도 관련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연구와 이번 연구결과에 따르면 부부싸움이 잦은 이들은 상처 치유가 느리고 심장병·당뇨·우울증 발생 위험이 컸다.

대학 메디컬센터 행동의학연구소장 재니스 키콜트 글레이저 박사는 "결혼생활의 스트레스는 상당히 심한 편에 속한다"며 "여기서 발생하는 일상적인 스트레스가 장에 변화를 일으켜 염증을 증가시키고 심할 경우 질병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혈류에서 염증을 촉발하는 세균은 정신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며 "염증은 나이가 들수록 심해지기 때문에 마찰 등 스트레스를 줄이는 노력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논문의 공동저자 오하이오주립대 생명과학 부교수 마이클 베일리 박사는 "스트레스와 교감신경계, 장내세균의 변화가 서로 연결된 것으로 보인다"며 "장누수 증후군의 경우 유해물질이 새어 나가지 못하도록 하는 구조가 망가져 제 기능을 못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클리블랜드 클리닉의 인간영양센터 도널드 커비 박사는 "장누수 증후군은 복부 팽만, 경련, 통증 등의 증세를 보인다"며 "다만 진단 기준은 아직 명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 학술지 정신신경내분비학 저널에 게재됐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