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장혁이 같은 ‘용띠클럽’인 MC 차태현과 앙숙 케미를 폭발시킨다.

특히 차태현의 리드 속에서 콧바람으로 페트병 펴기, 복싱 실력 등을 공개할 예정이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오는 26일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에는 드라마 ‘배드파파’의 주역들인 장혁, 손여은, 하준, 김재경, 최기섭 다섯 명의 배우들이 출연하는 ‘파파는 오늘 바빠’ 특집으로 꾸며진다.

예능 프로그램 출연이 드문 장혁은 “차태현 친구 장혁입니다”라고 첫 인사를 한 뒤 “‘라스’가 사실 무서워요”라고 속마음을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차태현은 “(페트병 펴기) 한 번 하고 해. 긴장 풀리게”라고 말했고, 장혁은 시작부터 찌그러진 페트병을 콧바람으로 펴는 개인기를 선보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땀이 나지 않는 운동은 하지 않는다는 장혁은 그 동안 갈고 닦은 선수급 복싱 실력을 ‘라디오스타’서 선보였는데, 이 역시 차태현이 제대로 바람을 잡으며 웃음을 선사할 예정. 이와 함께 바람을 가르는 파이터 본능을 활활 불태우는 절친 장혁의 모습에 차태현이 박장대소를 한 모습까지 포착돼 기대를 모은다.

특히 차태현은 용띠 클럽의 장혁과 김종국의 복싱 실력을 비교하면서 체급이 다른 두 사람이 맞붙었을 경우의 승부를 점쳤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장혁은 후배들의 제보가 속출해 TMT(투 머치 토커)라는 사실이 폭로돼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장혁은 자신이 ‘라디오스타’ 출연을 강력 추천한 배우이자 코미디언 최기섭의 폭로를 시작으로 말이 많고 심지어 대답도 늦은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고. 사전 인터뷰에서 마치 다시 안 볼 것처럼 장혁의 뒷담화를 했다는 최기섭은 그와의 첫 만남을 시작으로 여행에서 겪은 일화를 들려줘 웃음을 참지 못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장혁은 과거 TJ로 음반을 낸 것과 관련해 절친 차태현도 몰랐던 TJ의 뜻을 밝혔는데, 이날 TJ로 변신해 ‘Hey girl(헤이 걸)’ 레전드 무대를 소환했다고 전해져 관심을 높인다.

‘용띠 클럽’ 장혁과 차태현의 앙숙 케미와 모든 요청에 순순히 응하며 제대로 탈탈 털린 장혁의 매력 폭발 현장은 오는 26일 수요일 밤 11시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MBC ‘라디오스타’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