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지난 월드컵에서 환상의 선방을 펼쳤던 조현우가 다시 한 번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2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로열 페스티벌홀에서 열린 ‘더 베스트 풋볼 어워즈’에서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을 기점으로 새롭게 떠오르기 시작한 스타 9명을 꼽았다.

조현우는 8번째로 소개됐다.

함께 소개된 영상에서는 조현우가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최종전인 독일과의 경기에서 잇달아 나온 선방 장면이 포함됐다.

조현우는 조별리그 3경기에서 모두 출전해 3실점만을 허용하는 등 선방 쇼를 펼쳤다.

조별리그 3실점은 한국축구대표팀의 역대 원정 월드컵 사상 최소 실점이다.

조현우는 당시 최종전 독일과의 승부에서 2-0으로 이긴 뒤 최우수선수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번에 발표된 새로운 스타 가운데는 로드리고 벤타쿠르(우루과이), 뱅자맹 파바르(프랑스), 무사 와게(세네갈) 등이 포함됐다.

한편 루카 모드리치(크로아티아)가 2018 국제축구연맹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

jkim@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