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4호 태풍 ‘짜미’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기상청의 예측이 나왔다.

25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1일 괌 주변에서 발생한 태풍 짜미는 이날 오전 9시를 기준으로 일본 오키나와 남쪽 750km 해상에서 시속 5km의 속도로 서쪽을 향해 이동 중이다.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53m로 조사됐으며, 강풍 반경은 420km 정도로 측정됐다.

중심기압은 920hPa(헥토파스칼)이다.

기상청은 짜미가 방향을 바꿔 북서, 북동쪽으로 향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짜미의 경로 변경이 현실화되면 우리나라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 국가태풍센터 관계자는 "대륙 고기압과 해양 고기압 사이에 상층골이 강하게 형성됐다"며 "29일쯤 북동쪽으로 방향을 바꿀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방향 전환의 위치와 시점에 따라 영향 여부와 범위가 결정될 것"이라며 "현재는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짜미’는 베트남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장미과에 속하는 나무를 뜻한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