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4호 태풍 짜미(TRAMI)가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한반도에 영향을 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기상청은 25일 오전 9시 현재 태풍 짜미가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7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5㎞ 느린 속도로 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심기압은 920hPa, 최대풍속은 초속 53m다.

매우 강한 중형급 세력을 유지하고 있는 짜미는 예상 이동 경로상 29일 오전 일본 오키나와 서남서쪽 약 34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한 후 30일 우측으로 방향을 틀어 한반도로 향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오키나와에는 바람을 동반한 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 위치가 4, 5일 후 바뀔 수 있으니 이후 발표되는 기상정보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짜미는 베트남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장미과에 속하는 나무다.

짜미는 21일 괌 북서쪽 해상에서 발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