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헤아’ 조현우(대구 FC)가 국제축구연맹(FIFA)이 지목한 ‘2018 러시아월드컵’의 새로운 슈퍼스타로 선정됐다.

조헤아는 영국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골키퍼 다비드 데헤아와 조현우의 체격 및 스타일 등이 비슷하다는 이유에서 축구팬들이 붙인 별명이다.

FIFA는 2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로열 페스티벌 홀에서 ‘더 베스트 풋볼 어워즈’를 열고 러시아월드컵에서 펼친 활약을 발판으로 삼아 새로운 스타로 떠오른 선수 9명을 지목했다.

우루과이 대표팀의 미드필더 로드리고 벤타쿠르(21)가 제일 먼저 소개된 가운데 조현우가 8번째로 이름을 올렸다.

영상은 독일과의 최종전에서 선방쇼를 펼치는 조현우의 모습을 담았다.

조현우는 우리나라 대표팀 골키퍼로 월드컵에 출전해 3경기에서 3실점만을 허용했다.

조별리그 3실점은 역대 원정 월드컵 사상 최소 기록이다.

독일전이 끝난 뒤 조현우는 해당 경기 최우수 선수를 뜻하는 ‘맨 오브 더 매치(MOM)’에도 선정되면서 전세계 축구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뉴스팀 new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