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최지만(27·탬파베이 레이스)이 볼넷 2개를 얻어내는 데 그쳤다.

최지만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서 3번·지명타자로 선발출전해 2타수 무안타 2볼넷을 기록했다.

팀은 양키스에 1-4로 패했다.

최지만은 1회 말 1사 1루에서 상대 투수 조나단 홀더에서 5구만에 볼넷을 골라내며 1루를 밟았다.

하지만 후속 타자들의 불발로 추가 진루에는 실패했다.

이어 0-1로 뒤지던 3회 말 2사 3루 기회에서 풀카운트 접전 끝에 땅볼로 물러나고 말았다.

1-3이던 6회 말 무사 2루에 또다시 찾아 온 기회에서 상대 데이비드 로버트슨에게 볼넷으로 무사 1,2루를 만들었다.

하지만 후속 토미 팜이 땅볼을 쳐내 최지만은 2루에서 포스아웃을 당하고 만다.

이어진 조이 웬들과 브랜든 로우의 타석에서도 결정타가 나오지 않으며 득점에 실패한다.

1-4로 끌려가던 8회 말 1사 상황에서도 최지만은 3루수 쪽 뜬공에 머물렀다.

이로써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기존 0.267에서 0.265로 다소 하락했다.

jkim@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