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러블리 호러블리’가 모든 미스터리의 시작, 8년 전 화재사건에 얽힌 비밀을 공개한다.

KBS 2TV 월화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 측은 25일, 8년 전 화재사건이 발생했던 코리나 레지던스에서 포착된 송지효와 장영남의 모습을 공개하며 호기심을 자극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을순(송지효)이 화재사건에 얽힌 또 다른 비밀을 알아냈다.

라연(황선희)의 속삭임에 따라 실제 일어났던 일을 ‘귀, 신의 사랑’ 대본에 쓴 은영(최여진). 을순은 윤아(함은정)가 가져간 뒤 남아있던 대본의 일부를 보게 되고, 은영이 화재사건 당시 아직 건물에 남아있던 자신과 옥희(장영남)를 외면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모두가 빠져나온 건물에서 옥희는 왜 빠져나오지 못했는지, 옥희를 구하러 들어간 을순은 그 후 어떻게 살아 나왔는지 호기심이 증폭되는 상황. 거기에 을순의 신기가 다시 시작되며, 필립(박시후)과 을순 두 사람 중에 누군가 사고를 당할 것이 예고돼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공개된 사진은 8년 전 화재사건이 일어난 코리나 레지던스에 을순을 찾아간 옥희의 모습이다.

당시 드라마 작가 지망생이던 을순을 누구보다 살뜰하게 보살피는 옥희와 어리광을 부리는 듯한 을순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그러나 이어진 사진 속 을순과 옥희는 사뭇 다른 표정을 하고 있다.

먼저 화재사건이 일어난 장소에서 필립을 내려다보던 을순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화재사건에서 을순이 어떻게 필립을 마주쳤는지 여전히 남아있는 비밀이 궁금증을 낳고 있다.

놀란 옥희의 표정에서는 사건 당일 그가 본 광경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모은다.

오늘(25일) 방송되는 27, 28회에서는 모든 미스터리의 시작인 8년 전 화재사건은 물론이고, 아직 끝나지 않은 반전 전개가 펼쳐질 예정이다.

오싹한 이면을 보인 윤아와 귀신 들린 대본을 쓰다 혼수상태에 빠진 은영, 라연의 친동생이었던 용만(안두호 분)의 모습까지 드러나며 긴장감은 최고조에 달했다.

다시 신기가 찾아온 을순과 모든 비밀을 알아내기 시작한 필립이 운명을 개척하고 꽃길을 걸을 수 있을지 향후 전개에 기대를 모은다.

‘러블리 호러블리’ 제작진은 “오늘 방송되는 27, 28회에서는 모든 미스터리의 발단인 8년 전 화재사건의 비밀이 완전히 밝혀진다”며 “화재사건에서 죽음을 맞이한 옥희와 라연의 모습이 베일을 벗으며 또다시 충격적인 전개가 펼쳐진다.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미스터리가 짜릿한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니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오늘(25일) 밤 10시 방송.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HB엔터테인먼트, 러블리 호러블리 문화산업전문회사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