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미국이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한국 자동차에 고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는 우려와 관련, 한국은 예외를 적용해 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호텔 5층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열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232조 자동차 문제에 대해 언급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중국과 일본, 독일, 멕시코, 4개 나라가 대미 무역 흑자 폭이 급격하게 늘었지만 한국은 2017년에 흑자 폭이 대폭 줄었고, 특히 올해 2018년 상반기에는 25%나 흑자 폭이 줄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의 대미 자동차 수출의 절반 이상, 구체적으로는 51% 이상이 미국 현지에서 생산되는 자동차다"며 "현지에서 51%가 생산되는 데 따라 미국 노동자들의 고용이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32조에서 한국은 면제 조처를 해 달라"고 요청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의 말씀을 고려해서 검토해 보라"고 정상회담 배석자들에게 지시를 내렸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김 대변인은 "양 정상은 정상회담 종료 후 이번에 양국 통상 장관 간에 서명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정이 포괄적 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주는 분명한 증거라고 평가했다"며 "개정된 협정이 조속히 발효되도록 필요한 조처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한미 간 강력하고 호혜적인 경제 통상 협력 관계가 지속할 수 있도록 함께 협력해 나가자고 했다"고 언급했다.
국내 완성차업계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인 조치가 확정된 단계가 아니기 때문에 입장을 내놓기는 어렵다"면서도 "국내 자동차업계로서는 기대를 품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정상회담 자리에서 자동차 관세 문제가 의제로 거론된 것 자체가 정부 차원에서 이 문제에 크게 관심을 쏟고 있다는 의미여서 자동차업계로서는 고무적인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