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한 의혹에 휩싸였던 일본 영화계 인물과의 친분 게시물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그룹 아이콘 멤버 구준회가 해당 사실을 지적하며 삭제를 요청한 네티즌의 반응을 무시하는 듯한 발언을 남겨 논란이 일고 있다.

구준회는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본 코미디언 겸 영화감독 키타노 타케시 관련 게시물을 게재했다.

타케시는 과거 독도 관련 발언으로 혐한 사상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던 인물로 알려졌다.

이에 한 팬은 타케시의 혐한 논란을 전하면서 게시물을 삭제하는 게 좋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구준회는 논란에 휩싸인 인물과의 친분을 우려한 팬들의 반응에도 "이래라저래라 하지 마라"며 "싫다"고 반응을 보였다.

네티즌들의 지적이 거세지자 해당 게시물은 삭제됐다.

하지만 캡처본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떠도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일각에서는 개인 친분까지 문제 삼는 건 좋지 않은 듯하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뉴스팀 new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