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여전히 안갯속이다.

1위를 제외한 중상위권 쟁탈전이 치열하다.

24일 기준 SK(2위)와 한화(3위)가 2·3위 1.5경기 차이로 접전 중이다.

또한 후반기 반등을 보여주며 상위권으로 상승한 넥센이 3위 한화에 어느덧 1.5경기 차까지 쫓아왔다.

5위 쟁탈전 역시 그야말로 점입가경이다.

KIA, LG, 삼성 순으로 차례대로 5위부터 6·7위에 1게임 차씩 줄지어있다.

2위 SK는 LG전 3회, 삼성전 3회, KIA전 3회, 두산전 2회, NC전 2회, 롯데전 1회가 남았다.

이 가운데 KIA에게 전적 4승9패로 절대 약세다.

7승8패로 껄끄러운 상대인 롯데전도 1회이긴 하지만 남아있다.

다행인 건 7승9패로 어려운 상대인 넥센과의 경기를 이미 마친 상태라는 점이다.

다만 두산과는 7승7패로 호각지세를 보인 만큼 접전이 펼쳐질 전망이다.

이외의 팀들은 모두 SK가 우세하다.

한화는 KIA전 3회, 롯데전 3회, 두산전 2회, 삼성전 2회, KT전 1회, NC전 1회를 남겨뒀다.

가장 많은 승부가 기다리고 있는 KIA(9승4패)와 롯데(9승4패)에게 강한 면모를 보인 만큼 한화가 2위로 올라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두산(6승8패)을 제외하고는 올 시즌 상대 전적에서 앞서 있다.

넥센은 NC전 3회, 두산전 2회, 롯데전 2회, KT전 1회, 삼성전 1회를 앞두고 있다.

이 가운데 NC와 올 시즌 전적에서 7승6패를 거둔 만큼 치열한 경기가 예상된다.

또한 6승8패로 롯데에 약한 모습을 보여왔기 때문에 3위 입성은 산 넘어 산이다.

다행인 것은 1위 두산에 8승6패로 강한 면모를 보인 바 있어 그나마 소득을 거둘 수 있을 거라는 예측도 가능하다.

그렇다면 5위 싸움은 어떻게 될까. KIA는 무려 17경기가 남았고 쉽게 5위를 지켜낼 수 없는 위치다.

롯데전 4회, SK전 3회, 한화전 3회, KT전 2회, LG전 2회, NC전 1회, 삼성전 1회, 두산전 1회로 넥센을 제외한 8개 팀과 승부를 겨뤄야 한다.

우선 4번이나 만나야 하는 롯데와 5승7패로 전적이 안 좋다.

3번 마주쳐야 하는 한화에도 4승9패로 부진하고 2회 승부를 펼치는 LG에도 6승8패로 열세다.

다만 SK에는 9승4패로 절대 우세한 것은 위안이다.

6위 LG도 어려운 팀들과 경기가 수두룩하다.

SK전 3회, 두산전 3회, KIA전 2회, KT전 2회로 올 시즌 이겨본 적 없는(13경기 전패) 두산과 3경기나 남은 것은 치명타다.

SK전에도 5승8패로 좀처럼 힘을 써보지 못했다.

KIA와 KT에 각각 8승6패를 거둔 것은 위안이나 두 경기씩밖에 없다.

삼성은 KT전 3회, SK전 3회, KIA전 2회, 한화전 2회, 넥센전 1회씩 기다리고 있다.

우선 SK에게 5승7패로 약하며 KT와도 6승6패로 막상막하의 상대다.

한화에게 역시 6승8패로 힘겨운 승부를 펼쳐왔다.

그나마 KIA에게 9승6패로 앞서고 있다.

과연 세 팀 가운데 누가 5위를 차지할지 끝까지 진검승부가 펼쳐질 전망이다.

jkim@sportsworldi.com 사진=스포츠월드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