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아이콘 멤버 구준회가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팬을 무시하는 듯한 발언을 해 도마에 올랐다.

구준회는 24일 인스타그램에 일본 코미디언 겸 영화감독 키타노 타케시에게 받은 사인을 찍은 사진을 올리며 "비토(키타노) 타케시 상 감사하다.아이콘 콘서트에 와달라"는 글을 남겼다.

이때 한 팬은 게시물 댓글에 "키타노 타케시는 혐한 논란 있다.관련 글 제발 다 삭제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자 구준회는 댓글로 "이래라저래라 하지 말라. 싫다"고 팬의 요청을 거절했다.

그동안 구준회는 인스타그램에 키타노 타케시와 연관된 게시물을 여러 차례 올린 바 있다.

이날 삭제 요청을 거절한 구준회 태도에 다른 팬들도 항의했다.

그러자 구준회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키타노 타케시는 일본 유명 코미디언 겸 영화감독으로 '하나비' '기쿠지로의 여름' 등에서 메가폰을 잡았다.

그는 과거 독도와 관련한 발언으로 '혐한 사상을 갖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

아이콘은 YG엔터테인먼트 소속 7인조 보이그룹으로 10월 1일 새 미니앨범 발표를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