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대 사회초년생과 신혼부부가 서울에서 ‘내 집 마련’을 하기 위해서는 돈을 쓰지 않고 15년을 모아야 가능한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분기 39세 이하 가구주의 월평균 처분가능소득(명목)은 361만5000원이었다.

처분가능소득은 세금, 사회보험금, 이자 등을 제외하고 가계가 실제 쓸 수 있는 소득을 뜻한다.

한국감정원의 서울 지역 아파트 매매 중위가격은 지난 6월 기준으로 6억6403만4000원이었다.

청년세대의 월평균 처분가능소득으로 환산하면 15.3년을 꼬박 모아야 서울의 아파트 한 채를 마련할 수 있는 것이다.

2030 청년가구가 내 집 마련 자금을 마련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점차 길어지고 있다.

2014년 1분기까지만 하더라도 10년이 걸렸지만, 2015년 4분기에는 12.3년, 지난해 4분기에는 13.7년으로 길어졌다.

청년가구의 소득 증가세가 집값의 상승세를 따라잡지 못하면서 격차는 점점 벌어지고 있다.

지난 2분기 39세 이하 가구의 처분가능소득은 1년 전보다 1.1% 감소했다.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 매매 중위가격은 무려 23.6%나 뛰었다.

KB국민은행 자료에서는 지난 6월 서울 아파트 중위 매매가격이 7억5385만원으로 한국감정원 기준보다 더 높았다.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의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21.4%로, 청년가구가 처분가능소득을 10.4년간 모아야 서울에서 중간 가격 아파트를 마련할 수 있었다.

권구성 기자 k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