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2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넥센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7회말 1사 넥센 박병호가 타석에서 SK 박민호가 던진 볼에 얼굴쪽을 맞은 후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또 맞았다.

박병호(31·넥센)에 대한 집중 견제가 시작된 걸까. 박병호는 2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과의 원정경기에서 4번·1루수로 선발 출전해 5회 초 1사 1루 상황 상대 선발 투수 이용찬의 5번째 공에 맞아 옆구리를 맞았다.

수난시대가 계속되고 있다.

박병호는 22일 SK전에서도 8-2로 앞서 7회 말 1사 상황 상대 구원 박민호의 3구째에 양손과 오른쪽 광대뼈를 강타당했다.

다행히 검진 결과 단순 타박에 그쳤다.

앞서 5일 SK전에서도 2개의 몸에 맞는 볼을 기록하며 벤치클리어링으로 번진 바 있다.

박병호는 이날 경기까지 포함해 9월에만 무려 7개의 몸에 맞는 볼을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본격적으로 복귀하며 홈런레이스를 점화한 후반기 총 9개의 몸에 맞는 볼로 해당 부문 1위다.

홈런은 24일 현재 40개로 김재환(43개·두산)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jkim@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