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년간 주인에게 버림받은 반려동물이 51만마리 규모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년 평균 8만마리가 유기되는 만큼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손금주 무소속 의원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받은 ‘2013~2018(8월) 지역별 유기동물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반려동물 총 51만7407마리가 버려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매년 반려동물 평균 8만마리가 길에 버려지는 셈이다.

광역자치단체별로는 경기도가 12만2407마리로 가장 많았으며 △서울(5만3173마리) △부산(4만1053마리) △경남(3만8207마리) △인천(3만1322마리) 등의 순이었다.

기초자치단체별로 살피면 제주도가 1만9193마리로 조사됐으며, 경남 창원시가 1만827마리로 나타났다.

경기도 평택과 충북 청주는 각각 1만712마리, 9996마리로 조사됐다고 손 의원은 밝혔다.

지난 2014년부터 3개월 이상 된 반려견 등록을 의무화하고 이를 위반할 경우 과태료를 부과하지만, 공식 등록된 반려견의 숫자는 2017년 기준 전체의 18%에 해당하는 117만 마리 정도에 불과하다.

손 의원은 "여름 휴가철, 명절 연휴 등 장기간 집을 비우게 되는 경우, 몸집이 커지거나 나이가 들어 병치레를 하는 경우 등에 대한 부담이 유기동물 증가의 주요인인 것으로 보인다"며 "이 숫자는 유기동물 보호소 등에 공식적으로 등록된 유기동물이기 때문에 실제 유기되는 동물은 이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반려동물 1000만 시대에 유기되는 동물이 연간 8만여 마리에 달한다는 것은 우리의 부끄러운 현실"이라며 "동물을 유기해서는 안 된다는 인식의 전환과 함께 강력한 단속과 처벌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