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그룹 아이콘 멤버 구준회가 팬과의 SNS 설전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논란이 커지자 사과문을 게재했지만, 그를 향한 싸늘한 시선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4일 구준회는 자신의 SNS에 키타노 타케시 관련 게시물을 게재하며 “고맙다.아이콘의 콘서트에 와달라”는 글을 남겼다.

이에 한 팬이 “키타노 타케시 혐한 논란 있어요. 관련 글 제발 다 삭제해주세요”라는 댓글을 달았다.

일본 유명 배우 겸 감독인 키타노 타케시는 과거 독도, 한국드라마 등을 입에 올리며 대표적인 혐한 인물로 언급되어 왔다.

댓글을 남긴 팬은 구설수를 미리 막고자 게시물 삭제를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구준회는 팬의 선의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는 팬의 댓글에 “예술가로서 좋아하는 거다.나는 언제나 뭐만 있으면 꽁무니 빼고 다 삭제해야 하나” “나도 감정이 있으니 존중해달라. 예술가로서 좋아하는 건 아무 문제가 없다” “이래라저래라 하지마요. 싫어요”라며 불쾌한 기색을 드러냈다.

자신의 계정에 게시물을 올리는 것은 구준회의 자유다.

다만 ‘혐한’ 관련 이슈는 항상 큰 문제로 번져왔던 바 그를 향한 팬들의 걱정도 지나친 것은 아니었다.

그의 날카로운 반응에 해당 댓글을 남긴 팬은 “오래전부터 응원한 팬으로서 정말 민감한 부분이라 걱정되는 마음에 댓글을 달았다.이래라저래라 하는 거 싫은 거 이해하지만 너무 예민하고 이미지에 타격갈 수 있는 부분이라 알려주고 싶었다.아이콘을 위해서도 자신을 위해서도 옳은 선택 해주기 바란다”고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하기도 했다.

이같은 설전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의 분노는 커졌다.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구준회’ ‘키타노 타케시’가 상위권에 오르며 논란은 일파만파 번져갔다.

이에 구준회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그리고 그는 자신의 SNS에 “죄송합니다.좋아하는 배우여서 다른 정보를 몰랐어요. 팬분들이 친구같아서 편하게 이야기 나눈다는 것이 이렇게 될지 몰랐습니다.정말 죄송합니다.다음부터는 신중하게 소통하는 준회 되겠습니다.걱정끼쳐드려 죄송합니다”라는 사과문을 게재했다.

구준회는 팬의 ‘걱정’을 ‘참견’으로 받아들였다.

‘혐한’의 여부와 관계없이 자신의 감정을 존중받길 바라며 “예술가로서 좋아하는 건 아무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또 “꽁무니 빼고 다 삭제해야 하나”라고 말한지 반나절만에 게시물을 삭제하고 말았다.

구준회가 소속된 그룹 아이콘은 10월 1일 새 미니앨범 ‘NEW KIDS : THE FINAL’, 타이틀곡 ‘이별길’ 발매를 앞두고 있다.

아이콘은 지난 1월 발표한 ‘사랑을 했다’로 음원차트 43일간 1위라는 대기록을 남겼다.

2018년 그 어느 해 보다 활발한 활동을 펼친 아이콘. 컴백에 앞서 불거진 논란이 더 아쉬운 이유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구준회 SNS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