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한화는 25일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삼성과의 홈 경기에서 시즌 홈경기 18번째 매진(1만 3000석)을 달성했다.

올 시즌 홈경기 66경기만의 18번째 매진이다.

한화는 이날까지 66번의 홈경기에 66만8104명의 누적관중을 기록중이다.

이는 지난 2016년 한화 구단 역사상 한 시즌 최다 관중인 66만472명의 관중을 7632명 넘어선 수치로 2년 만에 최다관중 기록을 경신하게 됐다.

이와 함께 한화는 평균관중 1만122명을 이어가며, 구단 최초로 단일시즌 70만 관중에 도전하게 됐다.

한화의 남은 홈경기는 총 6경기로, 3만1,896명의 관중이 구장을 찾을 경우 구단 역사상 최초로 70만 관중 고지를 밟게 된다.

한화 측은 “매 경기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경기력과 다양한 팬서비스 프로그램을 통해 변함없는 성원을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께 보답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jkim@sportsworldi.com 사진=한화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