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AI)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국내 기업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AI를 미래 주력 사업으로 정하고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관점에서 연구개발(R&D)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오픈 이노베이션은 기업들이 첨단기술 R&D를 극대화하기 위해 다른 기업이나 연구소 등 외부 기술과 지식을 적극 활용하는 전략을 뜻한다.

삼성전자의 사업 중심축은 'AI연구센터'다.

이를 위해 올해에만 벌써 전 세계 5곳에 'AI연구센터' 를 열었다.

삼성전자는 또 이 센터를 중심으로 R&D는 물론 AI 인재 영입에 적극 나서고 있다.

또 다른 국내 기업 LG전자도 AI를 미래 먹거리로 삼고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기술 개발·인력 확보 차원에서 마련된 LG전자 AI연구소는 전 세계에 5곳이 있다.

LG전자는 "AI는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방침 아래 신(新)사업 주도권을 빼앗기지 않기 위한 R&D·인재 영입에 공을 들이고 있다.◆삼성전자 'AI, 4대 미래 성장 사업' 정해...'글로벌 소싱' 본격화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삼성 AI 포럼'을 열어 1500여 명에 달하는 AI 전문가와 교수 등과 함께 AI 관련 연구 동향을 공유하고 기술 혁신 방향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 학생들을 초청해 전문가들로부터 조언을 듣는 등 연구 교류 활동도 진행했다.

삼성전자가 이러한 교류의 장을 마련한 것은 AI 전문가, AI 관련 대학·스타트업, 나아가 미래 AI 인재와 자사 AI 생태계를 함께 만들어가겠다는 취지에 따른 것이다.

AI포럼 개최는 삼성전자가 AI 관련 R&D·인재 영입에 공을 들이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예이기도 하다.

포럼에서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겸 삼성리서치 소장은 AI 선행 연구와 우수 인재 확보를 거듭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AI를 '4대 미래 성장 사업' 중 하나로 정하고 글로벌 최고 수준의 AI 리더십을 확보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삼성전자의 AI 리더십 확보에서 가장 핵심적 역할을 하는 것은 바로 'AI연구센터'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1월 한국 AI총괄센터 설립을 시작으로 올해 1월 미국 실리콘밸리, 5월 영국 케임브리지·캐나다 토론토·러시아 모스크바, 이달 미국 뉴욕에 'AI연구센터' 문을 열었다.

삼성전자가 이 지역에 연구센터를 차린 이유는 명문 대학이 밀집해 있어 우수 기술·인력을 선점할 수 있기 때문이다.

AI연구센터는 그 지역에서 삼성전자가 추진중인 AI 관련 연구·인재를 영입하는 데 핵심축 역할을 한다.

또 이러한 AI연구센터의 중심에는 한국에 있는 AI총괄센터가 자리잡고 있다.

개방형 혁신을 추구하는 삼성전자는 AI연구센터를 통해 그 지역 대학·기업과 협업 기회를 늘리는 등 기술 교류를 이어가 AI 역량을 키워나간다는 전략이다.

AI 사업을 위해 전방위적 투자·협업을 추진중인 삼성전자는 기회가 된다면 다른 지역에 AI연구센터를 추가로 여는 방침도 세웠다.

AI 관련 풍부한 인재가 많고 대학·기업 등과 협업할 수 있는 상대가 많은 곳이라면 모두 후보군인 셈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AI연구센터 추가 개소와 관련해 구체적으로 예정된 것은 없다"며 "그러나 우수 인재를 계속 영입한다는 차원에서 AI연구센터 영역을 더욱 넓혀나가는 것으로 방향을 잡고 있다"고 설명했다.◆LG전자, 獨 'IFA 2018'에서 AI 비전을 제시LG전자도 최근 AI 연구소와 AI 조직을 늘리며 '미래 먹거리 발굴'을 위한 경쟁에 뛰어들었다.

회사는 서울과 미국 실리콘밸리·캐나다 토론토·인도 벵갈루루·러시아 모스크바에서 AI 연구소와 조직을 운영중이다.

특히 토론토에 있는 AI 전담 연구소는 삼성전자 AI센터와 마찬가지로 R&D뿐 아니라 AI 인력 선점의 거점 역할을 한다.

LG전자가 해외 곳곳에 AI 연구소·조직을 늘리는 이유도 다른 기업과 다를 바 없다.

R&D·인재 영입·AI 협업 등을 통해 AI 역량을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AI는 LG그룹 차원에서 큰 관심을 나타내고 있는 사업이다.

주요 임원들 관심도 AI에 쏠려 있기 때문이다.

조성진 LG전자 최고경영자(CEO) 겸 부회장과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최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8'에 참석해 기조연설자로 나서 AI 비전을 제시하기도 했다.

LG전자 최고경영진이 글로벌 주요 전시회에서 개막 기조연설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가 추구하는 것도 '개방형 혁신'이다.

LG전자는 다른 기업과의 기술·인력 선점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해 우수 자원을 자사 AI 생태계 안으로 끌어들이는 게 당면 목표다.

박일평 사장은 "진화하고 학습하는 AI 제품을 만들기 위해 세계 각지의 대학·연구센터·스타트업과 함께 연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