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원석 기자] 중소기업 경기 전망이 2개월 연속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 경기전망의 경우 제조업이 양호한 반면, 비제조업은 하락할 것으로 예측된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1~18일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18년 10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업황전망 중소기업건강도지수(SBHI)가 전월대비 1.0p 상승했고, 전년동월대비 7.8p 상승한 89.5로 조사돼 2개월 연속 반등했다고 26일 밝혔다.

제조업의 10월 경기전망은 전월보다 2.5p 상승한 89.8로 조사됐다.

특별한 경기개선 호재가 없는 비제조업은 0.1p 하락한 89.3으로 전월에 비해 소폭 하락했다.

한편 건설업은 건설경기 부진전망으로 4.8p 하락한 반면, 서비스업은 1.1p 상승했다.

내수판매전망(87.8→89.0), 수출전망(93.3→93.5), 영업이익전망(84.1→84.7), 자금사정전망(82.3→82.8)에서 상승했으나, 역추세인 고용수준 전망(95.5→98.4)은 다소 악화됐다.

10월 SBHI와 최근 1년 항목별 SBHI 평균치와 비교해보면 제조업에서는 경기전반, 생산, 내수, 수출, 영업이익, 자금사정 전망이 지난달보다 개선돼 지난 1년간의 평균치를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제조업에서도 수출전망과 고용전망을 제외한 경기전반, 내수판매, 자금사정 전망에서 지난달보다 개선돼 지난 1년간의 평균치를 상회했다.

9월 중소기업의 경영애로(복수응답) 응답을 살펴보면 지난달에 이어 경기침체를 반영하는 '내수부진(58.3%)'이 '인건비 상승(52.0%)'을 제치고 최다 경영애로사항으로 조사됐다.

이어 '업체간 과당경쟁(37.1%)', '원자재 가격상승(28.3%)' 순으로 나타났다.

'계절적비수기'는 지난달 22.3%에서 이번달13.9%로 가장 크게 감소했다.

제조업과 비제조업 모두 '내수부진'이 최다 경영애로사항으로 조사됐다.

비제조업 중에서는 건설업이 지난달에 이어 '인건비 상승' 애로가 가장 많았던 반면, 서비스업에서는 '내수부진' 애로가 가장 많았다.

8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지난달보다 0.1%p 하락한 72.7%로서 전년동월대비로는 0.2%p 상승했다.

이중 소기업은 전월대비 0.6%p 상승한 70.5%, 중기업은 0.9%p 하락한 76.0%로 나타났다.

계절조정 가동률 역시 지난달보다 0.1%p 하락한 73.3%를 기록했다.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