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제주도 수심 30~100m에서 총 6종의 무척추동물이 발견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제주도 바닷속에서 무척추동물 새우류 1종, 참갯지렁이류 1종, 바다거미류 1종 등 3종과 새우류 2종, 흡구충류(환형동물) 1종 등 미기록종 3종을 발견했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진과 김원 서울대 교수팀은 지난 5월부터 9월까지 3차례에 걸쳐 제주 서귀포 문섬과 범섬 연안 수심 100m까지 탐사했다.

그 결과 제주 문섬 수심 45~60m 산호 서식지에서 새우류 미기록종 2종 메소토니아 베르시마누스(Mesotonia verrucimanus)와 폰토니데스 롤로아타(Pontonides loloata)를 발견했고, 범섬과 문섬 사이 수심 30m에서 채집한 바다나리류에서는 새우류 신종 크리스티메네스류(Cristimenes sp. nov.)와 흡구충류 미기록종 미조스토마류(Myzostoma sp.)를 발견했다.

문섬 수심 45~60m의 수중 암반에서는 참갯지렁이류 신종 콤포세티아류(Composetia sp. nov.)와 바다거미류 신종 피크노고넘류(Pycnogonum sp. nov.)의 서식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이번에 발견된 새우류 3종, 흡구충류 1종이 회초리산호류 및 바다나리류와 공생하는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산호류와 바다나리류는 다른 소형 무척추동물의 미소서식지 역할을 하는데, 아직까지 서로 간에 어떤 영향을 주고받는지 자세히 알려진 바가 없다.

연구진은 이번 발견이 공생하는 종간의 연관관계를 밝히는 생태연구로 발전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계영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활용부장은 "수중 생물자원 발굴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인 사례"라며 "앞으로도 한반도 전체를 대상으로 탐사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이번에 발견한 종들의 확증표본을 소장·보관하고, 학계 검증을 거친 뒤 ‘국가생물종목록’에 추가한다.

범섬과 문섬 사이에서 발견된 신종 크리스티메네스류(Cristimenes sp. nov.). 사진/환경부.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