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4호 태풍 '짜미'가 다음 주 초 일본 열도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한반도 타격 가능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6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1일 괌 주변에서 발생한 '짜미'는 이날 오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67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6km의 느린 속도로 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발생 당시 소형급이던 '짜미'는 현재 매우 강한 중형급으로 커진 상태다.

최대 풍속은 47m(시속 169km), 강풍 반경은 390km, 중심 기압은 920hPa(헥토파스칼)이다.

현재 북쪽으로 이동하고 있는 '짜미'는 이후 방향을 바꿔 북서, 북동쪽으로 향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는 28일 오전 3시 북서쪽으로 방향을 바꾼 '짜미'는 다음 달 1일 오전 3시 북동쪽으로 틀어 일본 가고시마 해상에 도착해 일본 열도를 지날 것으로 보인다.

이런 예상 경로가 맞는다면 제주 지방 등이 태풍 영향권에 들 가능성이 크다.

현재 한반도 상공에는 북태평양고기압 대신 북쪽에서 내려온 찬 고기압이 자리 잡고 있는데, 이 고기압의 움직임이 변수가 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방향 전환의 위치와 시점에 따라 제주도 등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지, 그 범위가 어느 정도일지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태풍 '짜미'는 베트남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장미과에 속하는 나무를 뜻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