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이 모바일 신작 '해리포터: 호그와트 미스터리'를 앞세워 국내(한국) 시장 영향력 강화에 나선다.

26일 넷마블에 따르면 이 회사의 자회사이자 글로벌 모바일게임 개발사인 잼시티는 이날 모바일 어드벤처 역할수행게임 '해리포터: 호그와트 미스터리'를 국내 iOS와 안드로이드 마켓에 정식 출시했다.

'해리포터: 호그와트 미스터리'는 해리포터의 지식재산권을 활용한 세계 최초 모바일 게임이다.

스토리 전개에 초점을 맞춘 어드벤처 역할수행게임으로 이용자는 자신 만의 캐릭터를 생성해 원작에 등장하는 호그와트 마법 학교 학생으로 입학하고 마법을 배우는 등 다양한 임무(퀘스트)를 해결해 나간다.

넷마블 관계자는 "이용자가 취하는 행동이나 의사결정이 다음 임무 진행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로 작용하기에 다양한 스토리 전개가 가능한 점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해리포터: 호그와트 미스터리'는 지난 4월 25일 글로벌 출시돼 출시 하루 만에 북미·유럽 주요시장에서 매출 순위 톱5에 진입하는 등 돌풍을 일으켰다.

소설 해리포터의 원작자인 조앤 롤링, 영화 해리포터 배급사인 워너브로스와 협업을 통해 만들어졌다.

잼시티 CEO이자 공동 창립자인 크리스 디울프는 "해리포터는 스토리와 캐릭터 등 다양한 부분에서 두터운 팬층을 보유한 세계적인 프랜차이즈"라며 "한국의 이용자들에게 '해리포터: 호그와트 미스터리' 만의 마법 같은 모험과 이야기, 게임 경험을 선사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