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배우 이영애가 예능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25일 방송된 SBS ‘가로채널’에서는 강호동, 이영애, 양세형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이영애를 본 강호동과 양세형은 너무 놀라 입을 다물지 못했다.

양세형은 “이 사람은 내가 평생 못 만날 사람이지 않나. 옆에 있어서 (놀랍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이 물어보는 게 어떤 프로그램인지에 대해서가 아닌 ‘이영애 씨가 나온다고?’ 다 이 말을 했다”라고 말했다.

이영애는 예능 출연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여러 가지 출연한 이유가 있는데 좀 재밌게 살고 싶었다, 아기 엄마 되니까 학교, 집밖에 없더라. 인생 뭐있나 재밌게 살고자 했다”라며 “장난 이런 거 정말 좋아한다”라고 편안하게 대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러자 양세형은 이영애 향해 “바보야”라고 외쳤고, 곧바로 “죄송하다.막 해본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이영애는 “괜찮다.나중에 편집하면 되지 않나. 나를 편안하게 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giback@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