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SBS 드라마 ‘훈남정음’, JTBC ‘미스티’에서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와 코믹연기로 안방을 사로잡았던 배우 남경읍이 또 한번 브라운관을 수놓는다.

오는 27일 첫 방송되는 SBS 수목드라마 ‘흉부외과:심장을 훔친 의사들’에서 배우 남경읍은 극중 서지혜(윤수연)의 아버지(윤현목)역으로 출연한다.

병원 이사장의 중후한 멋과 인자한 목소리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 배우 남경읍은 흉부외과에서 과거 수술의 천재라는 평가를 들었던 소아심장 전문의로 태산병원을 이끄는 핵심 인물이자 최석한을 태산병원으로 데려오며 갈등의 씨를 뿌리는 인물을 연기한다.

드라마 흉부외과는 넘치는 자신감으로 지난 20일 서울의 한 영화관에서 사전 시사회를 진행했고, 선공개되니 1,2회만으로도 인생드라마 각이라는 평이 쏟아져 나왔다.

이처럼 이유 있는 자신감을 보인 흉부외과는 배우 남경읍을 포함한 고수, 서지혜, 엄기준, 정보석, 안내상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총출동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흉부외과’는 ‘두 개의 목숨 단 하나의 심장', 의사로서의 사명과 개인으로서의 사연이 충돌하는 딜레마 상황에 놓인 절박한 흉부외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2017년 히트작 ‘피고인’의 조영광 감독과 최수진·최창환 작가가 선보이는 두 번째 작품으로, 명실공이 올해 하반기 최고기대작으로 꼽히고 있다.

오는 27일 밤 10시 첫 방송.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mbg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