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설립된 화해치유재단이 정상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지혜롭게 매듭지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사실상 재단 해산을 시사한 셈이다.

제73차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파커 뉴욕호텔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기존) 위안부 합의를 파기하거나 재협상을 요구하지는 않겠다"면서도 국내에 재단 해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은 현실을 설명했다.

화해치유재단은 2015년 12월 박근혜정부가 일본 정부와 체결한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 출연금 10억엔으로 설립한 재단이다.

외교부 장관 직속 ‘한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는 지난해 12월 보고서를 내고 "재단 설립이 피해자·국민 중심이 아니라 정부 중심으로 이뤄졌으며 ‘최종적·불가역적 해결’이라는 문구가 들어가며 논란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재단 이사가 9개월째 결원인 상황에서 일본 정부가 출연한 10억엔으로 인건비·관리운영비가 지출되는 문제제기도 있었다.

문 대통령은 "지난 (한국) 정부가 강제징용 관련 재판에 개입을 시도한 정황이 문제가 되고 있다"며 "강제징용 소송건은 3권 분립 정신에 비춰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아베 총리가 먼저 위안부·강제징용자 문제를 언급하고, 문 대통령이 답변하는 식으로 과거사 문제가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에게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일본인 납치자 문제 해결 등 북일 간 대화와 관계 개선을 모색해 나갈 것을 권유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김 위원장도 적절한 시기에 일본과 대화를 하고 관계개선을 모색해 나갈 용의가 있음을 밝혔다"고 전했다.

제73차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25일(현지시간) 오전 파커 뉴욕호텔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한일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