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통제불능’ 이미지가 강했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한 국제사회의 평가가 달라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유엔총회 연설에서 김 위원장을 언급하며 "그의 용기와 그가 취한 조치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우리는 매우 생산적인 대화를 통해 희망을 품었다"며 "한반도의 비핵화를 추구하는 것이 양국의 이익이라는 데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들어 북한이 핵·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고 있는 것과 미군 유해송환, 북한이 억류 중이던 한국계 미국인 석방 등도 언급했다.

이는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의 유엔총회 연설과 상반된다.

1년 전 같은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로켓맨’이라고 부르며 "자살임무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유엔총회 연설에서 "김 위원장과 마주볼 용의가 있다"며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과의 상호불신을 깨고 새로운 시작을 하겠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북한이 가진 잠재력이 발휘되도록 도움을 아끼지 않겠다"며 북한과의 국교정상화 의사도 내비쳤다.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회의적으로 봤던 미 언론의 반응에도 변화가 느껴진다.

뉴욕타임스는 최근 "미국은 김정은의 꿈을 이루도록 도와야 한다"는 내용의 전문가 기고문을 게재했다.

여기에는 북한의 핵 포기를 위해 경제 발전을 도와야 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