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은별 기자] 이마트가 운영하는 H&B스토어 '부츠(Boots)'가 대학가에 연이어 문열며 젊은 층 공략에 나섰다.

이마트는 지난 21일 부츠 이대점(20호점)을 연데 이어 오는 28일에는 홍대점, 29일에는 교대점을 선보이고 30일에는 서울 최초의 관광특구 이태원과 대구의 명동으로 불리는 동성로에도 신규 점포를 오픈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로써 부츠는 대학가로 대표되는 젊은 고객 밀집 지역에 올해에만 총 9곳의 매장을 열게 됐다.

이번주에 문을 여는 7개 매장 가운데 홍대점, 교대점, 동성로점, 이태원점 등 4곳과 이미 문을 연 자양점, 타임스퀘어점, 신촌점, 이대점, 서면점 등 5곳이다.

부츠가 대학가를 중심으로 출점을 이어가며 젊은층 공략에 속도를 낸다.

사진은 부츠 이대점. 사진/이마트 이마트가 젊은 고객이 몰리는 곳에 집중적으로 부츠 매장을 내는 이유는 지난해보다 부츠 이용 고객 연령대가 6살 낮아지는 등 젊은 계층을 중심으로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해와 비교해 올해 평균 20대 고객 비중은 7.5%p 가량 늘었으며 전 연령층 가운데 고객 유입이 가장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는 젊은 층을 겨냥해 대학가, 관광특구 등 집중적인 출점을 통해 본격적으로 부츠를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또한 상품 역시 2030세대의 취향에 맞춰 자체브랜드 '솝앤글로리'를 전면에 앞세웠다.

솝앤글로리는 이미지와 향기, 용기의 컬러까지 20대 여성 고객 취향에 맞춰 개발된 제품으로 스킨케어와 색조 화장품까지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대학가에 위치한 부츠 신촌점의 경우 솝앤글로리 매출 비중이 다른 점포들에 비해 최고 40%까지 높게 나타났다.

아울러 부츠에 SNS 등을 통해 알려지며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3CE, 릴리바이레드, 키스미, 홀리카홀리카 등 중저가 색조 화장품을 확대하고 젊은 세대가 좋아하는 재미와 실용성을 갖춘 아이디어 생필품 비중도 넓힐 계획이다.

백수정 부츠 담당 상무는 "지난해 첫 선을 보인 부츠는 자체브랜드와 트렌드를 선도하는 상품 도입을 바탕으로 다양한 시도를 거듭하며 가능성을 시험해왔다"며 "실제 젊은 층의 고객 유입이 증가하고 자체 브랜드를 중심으로 고객들에게 높은 평가를 받은 만큼 점포 개발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