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Metoo·나도당했다) 운동으로 성범죄 가해자로 지목된 미국의 유명 코미디언 빌 코스비(80)에게 법원이 최장 징역 10년형을 선고했다.

미투 운동으로 지목된 미국 유명인사 중 유죄선고는 최초다.

미국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주 몽고메리 카운티의 스티븐 오닐 판사는 25일 코스비에게 약물 투여에 의한 성폭행 혐의 등으로 최장 징역 10년형과 벌금 2만 5000달러(한화 279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코스비에게 3년간 복역 후 가석방을 신청할 수 있는 자격을 줬고 가석방이 인정되지 않으면 최장 10년간 복역하게 했다.

또 코스비의 성범죄 혐의에 따라 관련기관을 통해 미국 성범죄자 목록에도 오르게 됐다.

오닐 판사는 "유명인이든 아니든 누구도 법 위에 있을 수 없다"며 "약물 투여에 의한 성폭행은 무거운 대가가 필요하다"고 했다.

미투 운동 후 코스비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는 여성은 60여명을 넘었다.

하지만 대부분 공소시효가 끝나 법망을 피해갔고 검찰은 총 3건의 성폭행 혐의로 코스비를 기소했다.

특히 코스비는 지난 2004년 모교인 템플대학 여자 농구단 직원이었던 안드레아 콘스탄트에게 약물을 먹여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코스비는 인종차별이란 장벽을 뛰어넘어 ‘코스비쇼’를 통해 미국의 ‘국민아버지’로 이름을 알렸지만 미투 운동으로 인해 성폭행범이라는 낙인이 찍히게 됐다.

코스비 변호인단은 그가 고령인 점을 고려해 구속대신 가택연금을 호소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