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특사경)이 대형 식품 제조업체 불법행위에 대한 집중 단속에 나선다.

도는 "대형 식품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부적합 원료 사용, 원산지 둔갑행위, 유통기한 변조행위 및 원재료·함량 허위표시 등에 대해 10월 한 달간 중점 점검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특사경은 도내 대형 식품 제조업체에 대한 특별 단속을 통해 원료의 원산지 허위 표시와 유통기한 조작 행위 등 도민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는 불법 행위를 대대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특히 대형 식품 제조업체 주문으로 제조·납품하는 위탁업체(OEM)에 대해 중점 단속할 방침이다.

특사경 관계자는 이번 조치 배경에 대해 "최근 한 유명 식품업체가 위탁업체에서 제조·공급받아 학교에 납품한 케이크를 먹고 살모넬라균에 의해 학생들이 집단 식중독이 발생하는 등 대형 식품 제조·공급업체도 식품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우려가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도는 이번 단속에 적발된 업체에 대해서는 식품위생법 등 관련 법령에 따라 강력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 14일 ‘소셜방송 라이브 경기’ 인터넷 방송을 통해 "다른 사람을 속이고 피해를 끼치며 돈 버는 행위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특사경) 관계자가 지난 18일 추석 성수식품 제조·유통·판매 실태를 점검하는 모습. 사진/경기도청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