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영 아나운서가 멘사 아이큐 측정결과 모든 문제를 맞춰 아이큐를 측정이 안됐다고 고백했다.

지난 25일 추석특집으로 방영된 Tvn 예능 ‘뇌섹시대-문제적 여자’에는 박신영 아나운서가 출연해 자신의 두뇌를 뽐냈다.

이날 박 아나운서는 "올해 프리랜서로 나오고 나서 멘사 시험에 응시했는데 다행히 눈에 들어오는 문제들이었다"며 "모든 문제를 맞춰 상위 1%가 나왔다"고 고백했다.

아이큐가 156 이상이면 측정이 안된다는 그녀의 설명에 출연진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박 아나운서는 미국 사립대인 뉴욕대 경제학과에 진학하게 된 이유도 털어놨다.

그는 "중학교 때 조기 유학을 갔는데 미국 명문 사립고에 가게 됐다.거기서 다양한 활동들을 했고 그러다 보니 뉴욕대에 가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어렸을 때부터 노래하는 것을 좋아해 원래 꿈은 뮤지컬 배우였는데 부모님께서 허락해주지 않으셨다"며 "부모님 권유로 경제학과에 진학하게 됐다"고 사연을 전했다.

뉴욕대에 대해서도 "원래 가고 싶었던 곳은 티시스쿨(예술대·Tisch)"이었다며 "제임스 프랭코, 레이디 가가, 안젤리나 졸리, 다코타 패닝이 다닌 학교"라고 했다.

뉴스팀 new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