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3위 LG유플러스가 글로벌 파트너와 손잡으며 인터넷(IP)TV 사업 강화에 나서고 있다.

구글과 협업 분야를 넓힌 데 이어 연내 넷플릭스와도 협력한다.

인공지능(AI) 서비스 강화로 편의성을 높이고, 콘텐츠 강화로 IPTV 차별화를 지속하기 위한 전략이다.

LG유플러스가 구글의 AI 음성비서 기술인 '구글 어시스턴트'를 U+tv UHD 셋톱박스에 탑재했다고 26일 밝혔다.

UHD1, UHD2, 우퍼, 우퍼IoT, 사운드바 등 U+tv UHD 셋톱박스를 이용하는 고객 200만여명이 IPTV에서 구글 어시스턴트를 사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가 구글의 AI 음성비서 기술인 '구글 어시스턴트'를 U+tv UHD 셋톱박스에 탑재했다.

사진/LG유플러스 구글 어시스턴트는 U+tv 전용 리모컨을 통해 음성명령으로 구글의 주요 서비스인 유튜브, 구글 포토, 구글 검색, 구글 번역 등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가장 기대되는 기능은 자연어를 인식해 유튜브 영상을 찾아주는 유튜브 검색이다.

기존에는 키워드를 말해 유튜브 영상을 찾아야 했지만 이 기능을 이용하면 영상의 제목을 몰라도 보고 싶은 장면이나 순간을 말하면 인기 있는 영상을 찾을 수 있다.

가령 "유튜브에서 요가 동영상 틀어줘" 등 자연어로 말해 원하는 영상을 쉽게 찾아 바로 시청할 수 있는 것이다.

구글 포토는 사람, 장소, 사물 등 키워드를 말해 간편하게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사진을 찾아 큰 TV 화면으로 볼 수 있는 기능이다.

구글 번역은 "'안녕하세요'가 영어(번역을 원하는 언어)로 뭐야?"라고 리모컨에 말하면 영어는 물론 일본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등 21개국 언어를 TV화면을 통해 번역해준다.

국내 시장에 구글홈 도입으로 향후 TV를 보면서 온도조절장치, 스마트 플러그 등 사물인터넷(IoT) 기기 음성 제어 기능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연내 세계 최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와 제휴도 기대되는 대목이다.

LG유플러스는 넷플릭스와 서비스 제휴를 두고 막바지 협상 중이다.

계약이 성사되면 LG유플러스는 국내 IPTV업계 최초로 넷플릭스 콘텐츠를 손에 넣게 된다.

업계에서는 LG유플러스가 구글·넷플릭스와 협업을 통한 서비스 강화로 가입자 수를 확대, 1·2위 사업자인 KT, SK브로드밴드와 격차를 좁힐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LG유플러스의 지난해 말 기준 IPTV 가입자는 354만6217명으로 올 들어 매월 4만여명씩 꾸준히 증가해 6개월간 24만3783명의 가입자를 추가 확보했다.

이같은 속도가 지속된다면 연말까지 400만돌파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6월말 기준 SK브로드밴드 IPTV 가입자는 455만4000명, KT는 767만2000명으로 올 들어 각각 184명, 200명 늘어난 것과도 대조되는 수치다.

업계 관계자는 "올 들어 IPTV 가입자 증가세를 보면 LG유플러스의 순증세가 두드러진다"며 "제휴 확대가 가입자수 증가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