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방탄소년단의 행보가 끝이 없다.

이제는 미국인에게 가장 친숙한 아티스트로 자리매김, 막강한 영향력을 떨치고 있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25일(현지시간) 방송된 미국 유명 토크쇼인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The Tonight Show Starring Jimmy Fallon)’에 출연했다.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이하 지미 팰런쇼)’은 배우 겸 코미디언인 지미 팰런(Jimmy Fallon)이 진행하는 미국 NBC 채널의 유명 심야 토크쇼로, NBC 대표 프로그램 중 하나다.

이날 본격적인 토크에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미 팰런과 함께 포트나이트 댄스 챌린지에 참여했다.

포트나이트 춤을 함께 따라 추며 흥겨운 분위기를 만들었고, 방탄소년단은 지미 팰런에게 ‘IDOL’ 안무를 가르쳐주고 함께 춤을 추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미 팰런과의 토크에서 유엔정기총회 기간 뉴욕에서 열린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 행사에 참석해 연설을 진행한 소감과 연설의 메시지, 뉴욕에 와서 무엇을 했는지, 앞으로의 목표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RM은 “연설을 하면서 손이 떨리고 정말 긴장했다”며 “자기 자신을 진정으로 사랑하기 위해서는 다른 사람이 보는 내 자신이 아니라, 본인 스스로 자신에 대해 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연설 내용을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방탄소년단은 ‘IDOL’ 라이브 무대를 선사했다.

무대가 시작되자 방청객들은 뜨거운 함성과 환호를 보냈고, 노래를 함께 따라 부르며 뜨거운 분위기를 더했다.

방탄소년단은 26일(현지시간) 미국 ABC 방송 ‘굿모닝 아메리카’에 출연한다.

giback@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