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배우 김영웅이 완벽한 생활 연기를 펼쳤다.

지난 24~25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에서는 이형사(김영웅 분)가 은영(최여진 분)과 동철(지승현 분)이 공범일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두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영웅은 은영(최여진 분)이 집에서 쓰러진 채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지자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필립(박시후 분)을 찾아갔다.

의식불명 상태로 입원한 은영이 스스로 목숨을 끊을 리 없다고 생각한 김영웅은 은영에 대한 의심을 늦추지 않았고, 필립과 함께 단서들의 조각을 맞추기 시작했다.

특히 김영웅은 "은영과 동철의 공범 여부를 염두에 두고 있다"며 가능성을 열어둔 채 여러 가지 정황, 금전 관계 등을 파헤치기 시작했다.

이때 김영웅은 형사 캐릭터의 특징을 십분 살린 대사 톤과 눈빛으로 현실감 넘치는 인물을 만들어내며 안방극장을 집중시켰다.

사건을 조사하며 맞닥뜨리는 상대 배우들과의 케미는 물론, 현실인지 연기인지 분간이 안 될 정도로 완벽한 생활 밀착형 연기를 펼친 김영웅에 시청자들의 호평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러블리 호러블리'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giback@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