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CJ는 전세계에 한국 문화와 라이프스타일을 확산시키는 첨병 역할을 할 것이며 한국과 미국간 우호와 협력 관계를 강화하는데 앞으로도 더욱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 회장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코리아 소사이어티가 주최한 2018 연례만찬에 참석해 '밴 플리트 상'을 수상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전했다.

손경식 CJ그룹 회장이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코리아 소사이어티 주최 2018 연례만찬에 참석해 밴 플리트 상을 수상하는 자리에서 수상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CJ 손 회장은 한국 문화를 미국에 알리는 성공 사례로 CJ의 KCON을 들었다.

그는 "CJ는 매년 미국 LA와 뉴욕을 비롯한 전세계 주요 도시에서 K-POP 등 한류를 알리는 KCON을 개최하고 있다"며 "KCON을 통해 한국 문화를 미국에 전파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지난 2012년 미국에서 첫 선을 보인 KCON은 관람객이 1만2000명에 불과했으나 올해는 14만4000명으로 크게 늘었다.

손 회장은 "CJ는 글로벌 생활문화기업으로서 미국 뿐 아니라 전세계 소비자들에게 혁신적이고 풍요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밴 플리트상은 한미 친선 비영리단체인 코리아 소사이어티가 1992년부터 양국 관계 발전에 기여한 인물에게 수여하는 권위있는 상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을 비롯해 지미 카터,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수상했다.

기업인으로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이 수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손 회장은 한국의 문화를 미국에 소개하고 확산시킨 점과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한미우호협회 이사장을 지내며 대미 소통 창구 역할을 한 점을 높이 인정받았다.

이날 행사에는 주한 미국 대사를 지낸 토마스 허바드 코리아 소사이어티 이사장, 토마스 번 코리아 소사이어티 회장 등 400여명이 참석했으며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기조연설을 맡았다.

한편 손 회장은 지난 23일 미국 블룸버그TV와 인터뷰를 갖고 CJ의 해외 진출 및 투자, 글로벌 경제 전망 등에 관한 견해를 밝혔다.

최근 북한을 다녀온 손 회장은 이 자리에서 "북한이 남한과의 경제협력과 기술지원을 바라고 있다"며 "그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그곳에서 산업을 일으켜 세울 투자"라고도 말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