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영애가 자신의 미모 비결에 대해 ‘적당히’라고 답했다.

이영애는 25일 SBS 예능 ‘가로채널’에 출연해 쌍둥이 아이들과의 일상을 전했다.

이영애는 이날 스튜디오에서 진행한 인터뷰에서 양세형의 "스스로 미모를 알고 있냐"는 질문에 "안다"고 솔직히 답했다.

이어 양세형은 이영애의 미모 비결을 물었고 이영애는 "열심히 사는 것"이라며 모호한 대답을 내놨다.

양세형은 "애매한 답 말고 하나만 말해달라"며 구체적인 답을 요구했다.

이에 이영애는 "뭐든지 적당히 하는 것"이라며 "관리도 적당히, 바르는거 적당히, 생각도 적당히"라고 대답해 주위를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

이영애는 1인 개인방송을 통해 이날 쌍둥이 승빈, 승권이와의 일상을 소개했다.

아이들의 어린시절을 보냈던 경기 양평 문호리에 있는 집을 방문해 주변을 산책하고 송편을 만들어 먹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영애는 이날 예능 출연에 대해 "여러 가지 출연 이유가 있는데 좀 재밌게 살고 싶었다, 아기 엄마 되니까 학교, 집밖에 없더라. 인생 뭐 있나 재밌게 살고자 했다"며 아이들과 좋은 추억을 만들고 싶다는 결심을 밝혔다.

뉴스팀 new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