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의 한 대학병원에서 로타바이러스에 감염된 신생아가 14명으로 늘었다.

로타바이러스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의 대변이나 입, 오염된 물 등을 통해 감염되는 질병이다.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구토와 발열, 설사 등 증상을 보이며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나 아동의 경우 심한 탈수 증상으로 사망까지 이르게 할 수 있다.

26일 해당 병원에 따르면 이 병원에서 신생아실에 입원했다가 지난 24일에 퇴원한 쌍둥이가 산후조리원에서 로타바이러스 검사를 진행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고 다시 병원에 입원했다.

지난 23일 이 병원에서 퇴원한 신생아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후 24일 1명, 25일 7명 등 총 12명이 로타바이러스에 감염된 데 이어 이날 쌍둥이까지 총 14명의 신생아가 로타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이다.

병원 측은 감염 신생아들을 격리해 치료하고 있으며 로타바이러스 검사 결과 음성이거나 입원해 있는 2명은 추가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에 보건당국은 감염 경로를 밝히기 위해 역학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젖병과 침대 등 병원 안 환경 가검물과 간호사 등 직원들 가검물을 채취해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다.

한편 지난해 국내에서 발생한 로타바이러스의 감염 사례는 총 19건이었다.

이중 신생아실과 산후조리원에서 13건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