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사령관 후보자 밝혀 / 에이브럼스 인준 청문회서 증언 / 韓·美 훈련중단에 준비태세 저하 / 주한미군 철수 전략적 위험 초래로버트 에이브럼스(사진) 주한미군 사령관 후보자가 한·미 연합 군사훈련 중단으로 한·미 연합군의 군사적인 준비태세 저하를 초래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비무장지대(DMZ)는 유엔사 관할이기 때문에 남북 감시초소(GP) 철수는 유엔사의 판단을 거쳐야 한다고 밝혔다.

9·19 평양 공동선언의 군사 분야 부속 합의서에 대해 사실상 제동을 건 셈이다.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 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 후임으로 지명된 에이브럼스는 25일(현지시간) 미 상원 군사위원회 인준 청문회 증언을 통해 "8, 9월의 훈련 중단은 우리가 북한과의 관계를 기꺼이 바꾸려고 하는 과정에서 감행한 신중한 모험이었다고 말하고 싶다"면서 "군의 준비태세에 분명히 저하가 있었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에이브럼스 후보자는 내년 봄으로 예정된 한·미 연합 군사훈련 계획을 계속 유지하고 있으나 실제로 이를 실시할지 지도자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이브럼스 후보자는 "북한이 여전히 상당한 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미국은 북한에서 올지도 모르는 대륙 간 위협, 불균형적인 위협 시도에 대해 또렷한 눈으로 대처하고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주한 미군 철수 문제에 대해 "전략적으로, 북한의 재래전 능력에 대한 변화가 없는 상태에서 우리가 주한미군을 철수하는 것은 상당한 수준의 전략적 위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국기연 특파원 ku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