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면세점 시장에서도 대기업 독과점 구조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올해 상반기 전체 매출액 중 대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시내 면세점의 경우 99%, 인터넷 면세점은 98% 에 달했다.

중소· 중견기업은 1% 남짓한 시장을 나눠 갖고 있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관세청에서 제출받아 26 일 공개한 면세점 현황 분석 결과, 지난해 대기업 시내 면세점 매출액은 10 조6826 억원으로 시장 전체 매출액인 10 조8093 억원의 98.83% 를 차지했다.

반면 중소중견 매출액은 1267 억원에 그쳤다.

올해 8 월까지 매출액 집계에서도 대기업은 전체 9 조7555 억원 중 99.14% 인 9 조6714 억원, 중소중견은 841 억원으로 집계됐다.

인터넷 면세점 시장 역시 다르지 않았다.

지난해 인터넷 면세점 시장 전체 매출액 3 조135 억5500 만원 중 대기업이 2 조9524 억3300 만원으로 97.97% 를 차지한 반면, 중소중견은 611 억2200 만원에 불과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전체 1 조9412 억원 중 대기업이 1 조9042 억5100 만원으로 98.09% 를 차지, 중소중견 몫은 369 억4900 만원이었다.

이러한 비중은 최근 5 년간 지속됐다.

시내 면세점 전체 매출액 중 대기업 비중은 2014 년 99.54%, 2015 년 99.20%, 2016 년 98.67% 였고, 인터넷 면세점 역시 같은 기간 95.76%, 97.11%, 97.52% 로 심각한 대기업 편중 현상을 유지해왔다.

박 의원은 " 재벌 대기업들의 독과점 구조를 해소하기 위해 면세점 특허 문제를 포함한 근본적인 제로베이스 상태의 재검토가 필요하다" 고 강조했다.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