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차 북미정상회담의 일정과 장소 등 세부 사항을 빠른 시일 내에 발표할 것이라고 재차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날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 참석 중이던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나 "미국과 북한은 아주 멋진 관계를 갖고 있다"며 "나는 매우 가까운 장래에 김 위원장과 만날 것이다.매우 가까운 장래에 장소와 시기가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 전에 김 위원장이 무엇을 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지난해부터 엄청난 진전을 만들어왔다며 "그들(북한)은 북한을 비핵화하고 있다.우리나라와 그들 사이에 아주 멋진 관계가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4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장소와 시간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며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공식화한 바 있다.

한편 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CBS 방송 인터뷰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은 10월 이후에 개최될 가능성이 크다고 언급했다.

11월 중간선거 일정 등을 감안해 10월 내 2차 북미정상회담 조기 성사론이 제기돼온 가운데 현재로서는 시기가 다소 늦춰질 수 있다는 가능성에 무게를 실은 셈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미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정상회담이 조만간 열리길 희망한다"면서 "10월에 열릴 수도 있겠지만, 그 후가 될 가능성이 더 크다(more likely)"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정상회담에서 가능한 많은 성과를 만들어낼 수 있게 올바른 조건을 충족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며 "그러나 곧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평양에 곧 갈 예정이라며 한차례 무산된 제4차 방북이 조만간 이뤄질 것을 내비쳤지만 구체적 날짜를 확정하지는 않았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서는 시간이 좀 걸리더라도 철저한 검증을 하겠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어떤 핵 합의라도 검증이 중요하다고 말해왔다.처음부터 검증에 관해 이야기해왔다"며 "우리는 ‘물건을 자세히 보지도 않은 채 덮어놓고 사는’(buy a pig in a poke) 일은 없을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는 제대로 된 검증·사찰을 반드시 담보해 내겠다는 뜻으로 분석된다.

김라윤 기자 ry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