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개막식을 찾은 선 여성 스타들이 스타일리시한 레드카펫 패션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개막식이 진행됐다.

본 개막식에 앞서 펼쳐진 레드카펫 행사에는 배우 안성기, 이보희, 장동건, 현빈, 김남길, 한지민, 이나영, 이하늬, 김규리, 박해일, 걸그룹 소녀시대의 수영, 그룹 엑소의 레이 등이 참석해 팬들과 인사를 나눴다.

특히 ‘영화제의 꽃’으로 불리는 여배우들의 레드카펫룩은 현장 취재진의 플래시 세례 속에 팬들의 눈길을 집중시켰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의 개막작인 영화 ‘뷰티풀 데이즈’의 주연배우로서 개막식을 찾은 이나영은 늘씬한 각선미를 드러낸 블랙 타이즈와 품이 넉넉한 디자인의 테일러드 재킷을 매치해 심플한 레드카펫 패션을 선보였다.

소녀시대의 멤버이자 배우로도 활동 중인 최수영은 가볍게 흔들리는 프린지 스커트 아래로 다리 라인을 은근히 과시했다.

리본 디테일의 검은색 상의와 하얀 술 장식이 달린 스커트가 조화를 이룬 드레스를 선택한 최수영은 걸을 때마다 경쾌하게 흔들리는 프린지 스커트 사이로 날씬한 각선미를 살짝 드러냈다.

반면 아름다운 상체 라인으로 시선을 끈 스타들도 있었다.

배우 이하늬는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강조한 블랙 드레스를 입고 레드카펫을 밟았다.

가슨 부분을 강조한 튜브톱 드레스를 입은 이하늬는 매끈한 어깨 라인을 드러내는 한편, 등을 파격적으로 노출하며 여신 같은 자태를 과시했다.

드레스를 우아하게 소화하며 ‘드레수애’라는 애칭을 얻은 배우 수애도 어? 라인을 노출한 드레스를 입었다.

누드톤의 시폰과 스팽글 장식이 어우러진 시스루 드레스를 입은 수애는 드롭 숄더의 디자인으로 가녀린 쇄골과 어깨 라인을 드러내며 변함없이 우아한 자태를 선보였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