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스물 다섯번 째로 발생한 태풍 콩레이(KONG-REY)가 일본 오키나와와 대만 사이를 향해 이동 중이다.

그러나 한국 상륙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 예의 주시할 필요가 있다.

기상청은 "2일 오전 4시 기준 콩레이가 대만 타이베이 동남동쪽 약 1530㎞ 부근 해상에 있다"며 "북서쪽으로 20㎞/h로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심기압은 930 hPa, 최대풍속은 50 m/s다.

또한 기상청은 오는 6일 오전 3시쯤 대만과 일본 오키나와 사이를 지날 것으로 예상했다.

7일 같은 시간에는 중국에 가까이 접근할 것으로 점쳤다.

그러나 변수는 존재한다.

초강력 태풍 짜미(TRAMI)의 경우에도 대만을 향하던 태풍이 갑작스럽게 방향을 틀어 일본을 강타했음을 알 수 있다.

콩레이 역시 동쪽으로 선회할 수 있음을 방증한 것이다.

한국기상청과 달리 미합동태풍경보센터와 일본 기상청은 태풍 콩레이의 예상진로를 제주도로 내다봤다.

도착 시간의 차이는 있지만 예상 경로는 매우 비슷하게 예측했다.

과연 태풍 콩레이가 어디로 향할지 지켜볼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