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화이브라더스코리아가 중국 최대 IT그룹 텐센트와 손잡고 6조 5000억 원 규모의 중국 쇼트클립 콘텐츠 시장에 진출한다.

오늘(16일)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텐센트와 쇼트클립 플랫폼 yoo(요우스핀 有??) 콘텐츠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뛰어난 한류 쇼트클립 콘텐츠를 발굴, 기획해 yoo(요우스핀 有??)에 공급할 계획이다.

쇼트클립 콘텐츠는 5분 이내의 짧은 영상을 말한다.

누구나 손쉽게 제작하고 소셜 기능도 포함하고 있어 이용자가 증가하고 있고,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쇼트클립 콘텐츠의 주요 소비층인 10~30대를 위한 한류 콘텐츠를 생산할 방침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중국 쇼트클립 콘텐츠 시장은 2013년 이용자가 3800만 명에 불과했으나 2018년 3억 5300만 명에 달한다.

시장 규모도 2020년 6조 5000억 원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기존 댄스 영상 중심에서 뉴스, 뷰티, 음식, 여행, 게임 등 방송 소재도 확대되고 있다.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한한령(한류 제한령)으로 드라마 수출이 어려운 상황에서 중국 콘텐츠 수출의 새로운 돌파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중국 1위 엔터 기업인 모회사 화이브라더스의 브랜드를 기반으로, 화이브라더스코리아 브랜드에 대한 충성도를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또 텐센트가 10억 명의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메신저 위챗을 기반으로 yoo(요우스핀 有??)사업을 확대하고 있는 점도 기대요소다.

텐센트는 위챗의 풍부한 소셜 네트워크, 마케팅 자원을 활용해 yoo(요우스핀 有??)을 적극 지원 사격할 예정이다.

화이브라더스코리아 관계자는 "쇼트클립 콘텐츠는 중국뿐만 아니라 10~30대의 글로벌 트렌드이기도 하다.텐센트와 함께 중국에 양질의 콘텐츠를 공급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화이브라더스코리아에는 김윤석, 유해진, 김상호, 주진모, 주원, 김성오, 오현경, 서영희, 김옥빈, 이시영, 황우슬혜, 이다희, 이동휘, 박혜수, 임지연, 한선화, 오연아, 유승목, 민진웅, 신주환, 박세완, 김주현, 하연주, 채서진, 이선호, 지윤호, 전수진, 무진성, 최정헌, 박보람, 류경수 등이 소속돼 있으며 매니지먼트뿐만 아니라 드라마, 영화 제작, 유통사업 등 다양한 콘텐츠 제작에도 힘쓰고 있다.

jgy9322@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