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준호 기자] 현대자동차가 문재인 대통령의 유럽 순방을 계기로 수소 전기차 현지 공략을 강화하고 나섰다.

현대차는 현지 시각으로 14일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프랑스 파리에서 수소 전기차를 직접 시승하고 수소차 충전 시연도 참관했다고 15일 밝혔다.

넥쏘 수소 전기차는 현대차가 프랑스에 수출한 첫 번째 넥쏘 차량이다.

당일 시승은 넥쏘 2대를 비롯해 파리에서 실제 운행 중인 투싼 수소 전기차 택시 3대 등 모두 5대 규모로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이어 파리 도심 알마 광장에 있는 수소충전소에 도착, 투싼 수소 전기차 택시를 직접 운전하는 현지 운전사의 수소 충전 시연을 참관했다.

또한 현대차는 오는 16일 프랑스 더 웨스틴 파리 방돔 호텔에서 프랑스 에너지기업인 에어 리퀴드(Air Liquide), 엔지(Engie)사와 수소 전기차 및 수소충전소 보급 확대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서명 절차만 앞둔 양해각서에는 에어 리퀴드와 엔지가 오는 2025년까지 프랑스에 수소 전기차 보급을 위한 충분한 수소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고 현대차는 해당 기간 현지에 승용차뿐 아니라 버스·트럭 등 상용차에 이르기까지 총 5000대의 수소 전기차를 공급한다는 내용이 들어가 있다.

특히 에어 리퀴드의 경우 한국에서도 수소 충전 및 생산 인프라 확대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에어 리퀴드는 국내에서 올 연말 설립 예정인 특수목적법인(SPC)에 참가 의사를 밝혔다.

이 법인은 주식회사 형태로 약 2000억원 규모의 자본금을 마련해 2022년까지 국내에 100기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할 계획이다.

3사가 체결하는 양해각서는 수소 전기차 제조, 수소 생산 및 충전소 구축, 에너지 생산과 인프라 구축 분야의 세계적인 전문 기업들이 모여 수소 전기차와 충전 인프라의 동시 보급 확대를 모색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정진행 현대차 사장은 “글로벌 수소 전기차 기술 리더십을 지속해서 확보하는 것은 물론, 수소 전기차 대중화를 위한 혁신적인 협력모델 제시 노력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tongil77@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