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암정가연구회가 주관한 제1회 성주적산기림예술제가 지난 9일 벽진면 소재 성주장수랜드에서 열렸다.

 이순신 정신문화 함양과 충무공 시, 시조 보존연구회가 함께한 이번 행사는 1부 진혼제에서 김수상 시인의 진혼시 낭독, 홍연옥 문화해설사의 임진·정유전쟁 당시 상황설명과 우리의 과제, 정재엽 경북청년유도회장의 기념사, 이석희 예술감독의 인사가 있었다.ⓒ 성주신문 2부에서는 경상우수사 배설 장군, 계림부원군 충무공 이수일 장군, 성주목사 제말 장군, 의병선봉대장 정기룡 장군의 승전을 기리는 시조창을 대금 이석희, 장구 오희연, 시조창 김경은씨의 공연으로 선보였다.

이영희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적산(벽진면 매수2리 뒷산)은 421년전 조상들이 왜군을 물리친 곳으로 후손들이 그 혼을 위로하고 공을 기리는 일은 당연하다”며 “시조에 새로운 음률을 붙여 현대적으로 창작한 성주적산기림예술제가 군민들의 사랑을 받는 예술제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덕암정가연구회는 2012년 가을에 창단해 정가보존과 현대적 발전을 연구·창작하는 예술공연단체로, 덕암은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호이며, 이 충무공의 시와 문학을 통해 그 정신을 함양하고, 성주지역 선조들이 국난을 극복하고 평화를 지킨 활동을 3년에 걸쳐 정가공연으로 제작한 것이 이번 성주적산기림예술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