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 일으켰던 조현민(35) 전 대한항공 전무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 처분, 사건을 끝맺었다.

조 전 전무는 형사처벌을 면했지만 개인을 물론이고 부모와 가족, 회사에게 유형 무형의 엄청난 피해를 끼쳤다.

개인적으로는 대한항공 전무직에서 물러났고 아버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어머니 이명희 일우재단 전 이사장의 수사기관 소환 사태를 몰고 왔다.

또 땅콩회항 후 3년만에 경영 일선으로 돌아왔던 언니 조현아 칼호텔네트워크 사장도 주저 앉혔으며 대한항공과 진에어 이미지에 막대한 피해를 입혔다.

이에 따른 영업 손실도 큰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서울남부지검은 조 전 전무에 대해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는 '혐의없음' 처분을 하고, 폭행 혐의는 '공소권 없음' 처분 했다.

조 전 전무는 지난 3월 16일 대한항공 본사에서 광고업체 A사 팀장 B씨가 자신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자 소리를 지르며 유리컵을 던지고 종이컵에 든 매실 음료를 참석자들을 향해서 뿌린 혐의로 경찰과 검찰 수사를 받았다.

검찰은 특수폭행 혐의의 경우 유리컵을 사람이 없는 방향으로 던졌기에 법리상 사람의 신체에 대한 유형력 행사로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폭행 혐의도 피해자 2명이 모두 처벌을 원하지 않아 공소권 없음 처리했다.

폭행죄는 '반의사 불벌죄'로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을 경우 처벌할 수 없다.

업무방해 혐의의 경우 해당 광고 총괄 책임자인 조 전 전무가 시사회를 중단시킨 것은 업무상 판단이지 타인의 업무를 방해한 것으로 적용키 힘들다고 봤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