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디언 홍현희(사진 왼쪽)의 결혼 사진에 동료 코미디언 김영희(사진 가운데)가 크게 분노했다.

15일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사진 오른쪽)과 홍현희는 오는 21일 결혼식을 앞두고 다정한 모습이 담긴 웨딩 화보를 공개했다.

사진 속 제이쓴과 홍현희는 시크한 표정 속에서도 감출 수 없는 달달한 행복이 느껴져 주변의 부러움을 샀다.

결혼식 사회를 맡은 김영희가 홍현희의 웨딩 사진을 본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홍현희가 웨딩사진 나왔다며 보내줬다"면서 제이쓴과 홍현희 부부 사이에 자신이 선 사진(아래)을 공개했다.

이어 김영희는 "난 왜 저기 있는 것인가. 표정이 다 말해주네. 정말 나는 포토샵조차 안 해줬네. 홍현희는 단상에서 내려와. 진짜 이 신부 양아치다.본인 사진은 아주 대박일세"라고 폭로했다.

홍현희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단상에 올라가자. 신의 손 선생님들의 열정 뽀샵(포토샵)"이라고 단상에 올라가 사진을 찍은 사실과 포토샵으로 사진을 보정했다고 인정했다.

제이쓴과 홍현희는 오는 21일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양가 가족과 친인척만 참석하는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다.

사회는 동료 개그우먼 김영희가 축가는 성악가 배다해가 맡는다.

한누리 온라인 뉴스 기자 han62@segye.com사진=김영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