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키이스트가 박성혜 후보자를 이사로 선임하는 주주총회 소집 결의를 공시했다.

박성혜 후보자는 과거 ㈜iHQ의 매니지먼트 본부장으로 근무하면서 김혜수, 전도연, 황정민, 하정우, 공유, 공효진, 임수정 등을 매니지먼트 하여, 배우 매니지먼트에 대한 탁월한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후 드라마 ‘화랑: 더 비기닝’과 ‘꽃미남 라면가게’로 대표되는 꽃미남 연작시리즈의 제작사 오보이 프로젝트의 대표와 <슈츠>를 제작한 몬스터유니온의 대표를 역임했다.

박성혜 후보자는 이사 선임 후 공동대표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며, 키이스트는 이번 영입을 통해, 박성혜 후보자의 다년간의 제작 경험을 바탕으로 기존의 제작 부문과 함께 영상 콘텐츠 제작 부문에 적극적으로 투자하는 등 매니지먼트는 물론 콘텐츠 제작 부문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키이스트 신필순대표는 “박성혜 후보자는 과거 김혜수, 전도연, 지진희 등의 국내 유수의 배우를 발굴하고 매니징한 경력과 드라마 제작 콘텐츠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로 키이스트의 사업내용에 적합한 리더”라고 소개하며, “배우 매니지먼트 사업을 확대하고 다양한 장르의 드라마 및 영화 제작사업을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키이스트는 자회사 ㈜콘텐츠케이를 통해 영화 ‘특별 수사: 사형수의 편지’를 제작했고, 현재 박서준, 안성기, 우도환 주연의 영화 ‘사자’를 제작 중에 있으며, 최근 종영된 OCN 드라마 ‘보이스2’ 등 다수의 드라마를 제작해오고 있다.

최근 영상 콘텐츠 제작 산업은 CJENM 의 자회사 스튜디오 드래곤, KBS 자회사 몬스터유니온 등 독립된 계열사를 통해 콘텐츠를 집중적으로 제작하는 방향으로 전개되고 있어, 향후 키이스트가 SM엔터테인먼트 그룹에서 드라마와 영화 제작의 중심으로 성장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hjlee@sportsworldi.com